내보험가입내역 의료실비 중복계약조회 휴면보험금조회
공지사항
보험뉴스
보험상담
My Insurance
 
 
 


홈 >고객센터 > 보험뉴스
 
  작성자
인스카포유
  작성일
2013-03-13
  조회수
1837
  제목
내달 자동차보험 - 자차보험료 최대 10% 오른다
보험개발원, 자동차 등급 재조정
53개종 인상, 카니발Ⅱ 등 인하

다음달부터 국산 36개, 외제 17개 등 53개 차종의 자기차량 손해보험료(자차보험료)가 5~10% 오른다.

보험개발원은 최근 1년간 자동차보험의 차량 모델별 등급 통계 분석을 통해 새로 조정된 등급을 4월부터 적용한다고 11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은 매년 차종별 사고발생 빈도와 정도(심도), 수리비 등을 감안해 등급을 재조정, 보험사들의 자차보험료 산출 적용 기준으로 활용된다. 재조정으로 등급이 1등급 낮아지면 보험료가 5% 가량 인상되는데 국산차의 평균 자차보험료가 약 31만원인 것을 감안하면 약 1만5500원 정도 오르는 셈이 된다.

이번 재조정으로 101개 차종의 등급이 바뀌어 국산차 36개, 외제차 17개 등 모두 53개 차종의 자차보험료가 인상된다.

국산차의 경우 배기량 1001~1600cc로 소형차로 분류되는 '포르테', '크루즈','벨로스터','뉴SM3'와 중형차(1601~2000cc)인 '크루즈', 뉴SM5(신형)'이 자차보험료 10%가량 인상된다. 2000cc를 넘는 중대형차에선 '알페온'이, 에스유브이(SUV)등 다인승차로 분류된 차량에서는 '카렌스', '올란도', '캡티바'등이 10% 오른다. '쏘울', '로체(이노베이션)', 'QM5', '뉴SM3(신형)', '뉴그랜져XG(2000cc)', '오피러스(신형)', '뉴체어맨'은 5%가량 상향 조정된다.

자차보험료가 내리는 차종도 있다. '스펙트라'를 비롯해 '쎄라토', '라세티', '스포티지R', '매그너스', '그랜져HG(3000cc 이하)', '그랜져(신형·3000cc 이상)', '카니발Ⅱ' 등의 차종은 10%가량 인하된다.

외제차는 주요 차종 대부분이 10%가량 오른다. △아우디 A4와 A6 △BMW 3시리즈, 5시리즈, 7시리즈, 미니 △벤츠 C클래스, E클래스, S클래스 △도요타 캠리 △재규어 등이 해당된다. 도요타 ES와 사브는 5% 가량 오른다.



원본 : 제민일보 (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669)